졸렬택 뜻 사건 박용택 정우영

     

     

     

    관련 내용이 궁금하시다면 해당 글을 끝까지 읽어보시는 것을 권유드립니다. 또한 글 사이 사이마다 도움되실만한 주소, 자료들도 함께 첨부를 드렸으니 같이 참고해보셔도 좋습니다.

     

     

    ㄱㄱ

     

     

    졸렬택 뜻 사건 박용택 정우영

     

    먼저 늙은 기사를 소환하십시오. 이 기사는 2009년 9월 26일 국제신문 18면 스포츠 부문에 실렸습니다. "롯데와 LG의 정규시즌 결승전에서 롯데 홍성헌이 ​​LG의 방해로 타율 챔피언에 오르지 못했다. LG 투수팀은 동료 박영택의 안타 챔피언을 4연속 안타로 확실히 지지했다.

     

     

    특히 , 4타수에서 LG 투수는 단 1개만 던졌다.(...) 박용택은 타율 관리를 위해 출장조차 가지 않아 0.374의 타율을 유지했다.

     

     

    졸렬택 뜻 사건 박용택 정우영

    졸렬택 뜻 사건 박용택

     

    안타 추가 0.371의 타율로 시즌을 마무리하며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타율에 눈물을 흘렸다. LG와 박용택은 비신사적 행동으로 타율 우승을 차지했지만 역시 비판을 피하기 어려웠다." 이때 부자라는 별명을 가진 박용택에게 '졸렬택'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덕아웃에서 그의 웃는 모습이 우연히 방송되어 '느린 타율 관리', '쓴 타격왕'이라는 제목의 방송과 기사로 '졸렬택'이 됐다. 참고로 '나무위키'에 따르면 박용택의 별명은 'ㄱㄴ' 순으로 나열되어 있다. 김태균(전 한화)과 함께 '진성명'이라는 애칭으로 불렸다. 특히 '졸렬택' 당시 롯데 팬들은 아쉬움을 토로했다. 비슷한 고통의 기억 때문이었다. 1984년 롯데의 홍문종과 삼성의 이만수 선수가 타격 챔피언십을 놓고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시즌 막바지 삼성과의 2경기 연속 경기에서 삼성은 홍문종을 보내 이만수를 9연패했다. 이때 "Craim은 일시적이고 기록은 영원하다"는 말이 유행했다. LG 레전드 박용택이 3일 은퇴식을 가졌다. 박용택이 뜻밖에 '졸렬택'을 소환했다. 이날 LG 선수들은 박용제의 33번 유니폼을 입고 선배들에 대한 존경의 표시로 팀 유니폼의 이름을 닉네임으로 바꿨다. 박용제가 후배들에게 직접 부탁한 별명들이다. 그 중에는 '졸렬택'도 있다.

     

     

    졸렬택 뜻 사건 박용택 정우영

    졸렬택 뜻 사건

     

    Zheng Yuying은 그것을 착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하지만 LG 팬들의 반발로 결국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다. 박용택은 "라쿠텐 게임이 아쉬워서 내 방식대로 풀고 있다"며 "'졸렬택'에 얽힌 과거를 자신만의 방식으로 해결하고 싶었지만 실패했다. 많은 팬들의 방해(?) 하지만 잠실구장을 찾은 롯데 팬들은 물론이고 은퇴식을 지켜본 야구팬들도 실패라고 생각했다. 박용택은 닉네임에서 '졸렬택'을 기쁘게 삭제했다.

     

    • 졸렬택 뜻 사건 박용택 정우영

     

    지금 함께 챙겨보시면 도움되실 글 (아래 참고)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TistoryWhaleSkin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