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희 프로 LKPGA 투어 프로필 나이 우승 기념

     

     

     

    관련 내용이 궁금하시다면 해당 글을 끝까지 읽어보시는 것을 권유드립니다. 또한 글 사이 사이마다 도움되실만한 주소, 자료들도 함께 첨부를 드렸으니 같이 참고해보셔도 좋습니다.

     

     

    ㄱㄱ

     

     

    임진희 프로 LKPGA 투어 프로필 나이 우승

     

    임진희(24)가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 투어 맥코모나파크오픈(8억원)에서 '라인투라인' 타이틀을 획득했다. 임진희는 3일 강원도 평창군 백화산골프클럽(파72, 643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버디 5개와 보기 2개로 3라운드 69언더파를 쳤다. . 임진희는 최종합계 11언더파 205타로 '신인' 유나(19)를 2타 차로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임진희 프로

     

     

    임진희 프로 LKPGA 투어 프로필 나이

     

    지난해 6월 비씨카드 한경여자컵 이후 1년 1개월 만에 두 번째 투어 우승을 차지한 임진희는 1억 4400만 원을 집에 가져갔다. 1라운드 공동 선두에 이어 전날 2라운드에서 2위를 차지한 Lin Zhenxi는 2타 차로 앞서며 마지막 날까지 리드를 놓치지 않았습니다. 임진희는 1번홀(파4)에서 버디로 즐겁게 결승 라운드를 시작했고, 2번 유나는 3번홀(파5)에서 왼쪽 티샷이 좋지 않아 2타차로 패해 우승이 더 편하다. 첫 번째 장소. 유지하다 한때 4타차로 앞서던 임진희는 15번 홀과 16번 홀에서 연속 보기를 하며 한동안 흔들렸다. 반면 윤은나는 9번 홀부터 12번 홀까지 반격하며 4연속 버디를 기록했다. 1위와의 격차는 파3 17번 홀에서 윤연아가 10m 가량 버디 퍼트를 하며 2타로 좁혀졌다. 유나 유나 [KLPGA 제공. 재판매 및 데이터베이스 없음]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유나는 250야드를 남겨둔 그린에서 세컨샷을 던졌다. 그러나 임진희는 70m를 남겨둔 채 1m도 안 되는 거리로 세 번째 슈팅을 성공시키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임진희 프로 LKPGA 투어 프로필

     

    유나의 7.2m 이글 퍼팅도 다소 짧았고, 임진희와 윤이나 모두 마지막 홀에서 버디를 잡았다. 임진희는 “작년 첫 우승을 준비하지 못했지만 이번 우승은 하나하나 쌓아가는 느낌이다. 올해 KLPGA 무대에 데뷔한 윤이나는 첫 승을 미뤘지만, 올 시즌 1위 티(264.4야드)에서 롱샷을 날리며 흥미진진한 경기력으로 팬들을 감동시켰다. 최은우(27)와 최민경(29)은 6언더파 210타로 공동 3위, 신인 이예원(19)은 5언더 211타로 공동 3위를 기록했다.

     

     

     

    지금 함께 챙겨보시면 도움되실 글 (아래 참고)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TistoryWhaleSkin3.4">